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공식 업무 시작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공식 업무 시작
  • 임순만 기자
  • 승인 2020.04.0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센터장 2팀 8명…시민연구소 울림 위탁 운영

경기도는 이재명 도지사의 공약사업 중 하나인 ‘시민사회단체 활동 지원’을 실천하기 위해 설립된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가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5일 도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개소식은 진행하지 않았으며, 상황이 좋아지면 다음달 행사를 열 예정이다.

수원 팔달구 인계동 경기문화재단 사옥 9층에 자리한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는 지난해 제정된 ‘경기도 공익활동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설립됐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사)경기시민연구소 울림’이 위탁받아 운영한다.

도는 그동안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을 위해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간담회, 토론회 등을 개최, 시민사회와 함께 공론화 과정을 거쳤다.

센터 조직은 1센터장 2팀 정원 8명으로 구성했으며 기획총괄팀은 총괄기획, 대외협력, 예산회계, 인사총무 등의 업무를, 성장지원팀은 교육훈련, 상담?컨설팅, 네트워크, 민관협력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센터는 7억 6100만원의 예산을 갖고 4개 분야 9개 사업을 운영한다. 사업은 공익활동 홍보채널 활성화, 스타트업 지원, 공익활동가 성장지원, 공익활동 발전연구, 민관합동 정책토론장 운영, 공익활동가 네트워크 활성화, 공익활동단체 실무자 소통마당, 시.군별 공익활동 촉진장려, 지역순회 간담회 등이다.

안명균 초대 센터장은 “경기도의 특성을 반영해 시·군지역 공익활동에 밀착한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