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37번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사항
대전시, 코로나19 37번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사항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4일 새벽 자가격리 중이던 해외 입국자 1명이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진단검사 결과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37번 확진자는 20대 남성으로 미국 유학 중 지난 3.3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인천공항 검역소의 진단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었지만 인천공항 검역소의 재검사 요청에 따라 4월 3일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금일 오후 확진자를 충남대학교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조치하고, 확진자가 머물던 자택도 확진자 이송 후 곧바로 방역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확진자는 입국 후 계속 마스크를 착용한 채 KTX 광명역에서 출발해 대전역에 도착했으며, 도착 후 시가 운영하는 수송버스를 타고 자택까지 이동해 접촉자 및 감염 가능성이 있는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는 해외 입국자가 증가하기 시작한 지난달 말부터 대전역에 도보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KTX를 이용하는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해 무료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만인산 푸른학습원과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 등 공적 시설을 이용해 임시 격리시설을 운영하면서 해외 입국자로 인한 지역 내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