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화·윤상일, 중랑지역 공동공약 발표… "총선 승리에 박차"
김삼화·윤상일, 중랑지역 공동공약 발표… "총선 승리에 박차"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3.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간선道 지하화 조기 추진 등 4개 공동공약 발표
김삼화 "경제파탄 속 중랑 살릴 것"… 윤상일 "규제 모두 바꿔야"
미래통합당 중랑갑 김삼화 후보와 중랑을 윤상일 후보가 26일 서울 중랑구 상봉터미널 앞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삼화 의원실)
미래통합당 중랑갑 김삼화 후보와 중랑을 윤상일 후보가 26일 서울 중랑구 상봉터미널 앞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삼화 의원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 중랑 지역에서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삼화(중랑갑)·윤상일(중랑을) 후보는 26일 지역 발전을 위한 4개의 공동공약을 발표했다.

두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상봉터미널 앞에서 "중랑은 지난 8년간 국회의원과 시의원을 더불어민주당이 독점하다시피 하면서 지역발전은 뒤처지고, 서민 삶은 더 팍팍해졌다"며 "지역발전을 이뤄 달라는 주민의 열망을 받들어 총선 승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두 후보가 내세운 공약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조기 추진과 친환경 수변공원 조성 △중랑 철길 지하화를 통한 중랑의 남북통일 △교육 1번지, 공부 잘하는 중랑 만들기 △규제·제한 완화를 통한 상업지역 확대 등이다.

이들은 "4·15 총선의 시대정신은 중도와 보수가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며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하는 것"이라며 "낙후된 중랑을 발전시키기 위해 공동공약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중랑 주민들께선 절박한 심정으로 유능한 정당, 경제를 살릴 수 있는 정당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기를 바라고 계신다"며 "경제 파탄 속에 서민을 살리고 중랑을 살리기 위해선 이번엔 꼭 김삼화와 윤상일로 바꿔 달라"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중랑의 허리를 잘라놓은 철길과 중랑의 발목을 잡고 있는 규제 등을 모두 바꿔야 한다"며 "법률 전문가와 중랑 진토박이 두 사람이 힘을 모은다면 큰 시너지(확대) 효과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후보는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이곳에 단수추천을, 윤 후보는 3선 정책위의장 김재원 의원을 경선에서 꺾고 본선에 진출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