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ICT 접목 '스마트축산단지' 4개소 추가 공모
농식품부, ICT 접목 '스마트축산단지' 4개소 추가 공모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0.03.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뇨처리 체계화·생산성 향상 목적…올해 본격 추진
6월19일까지 접수, 평가 거쳐 7월 초 확정
젖소를 키우는 어느 스마트 축사. (제공=농촌진흥청)
젖소를 키우는 어느 스마트 축사. (제공=농촌진흥청)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2020년 스마트축산단지 조성사업’ 4개소 추가 공모를 3월26일부터 6월19일까지 약 3개월간 진행하고, 관련 절차를 거쳐 7월 초에 사업대상자를 선정한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스마트축산단지 조성사업은 지역 내 밀집·노후 축사 등으로 발생하는 축산 악취와 가축질병 등의 문제를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유지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다. 

체계화된 분뇨처리와 방역관리 시스템을 통해 환경오염과 질병발생을 최소화하고,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기술로 생산성은 더욱 향상된 축산단지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1차적으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축산단지 부지 확보와 인·허가, 기반 조성에 나서고, 2023년에는 기존 정책사업을 통해 ICT를 접목한 스마트축사와 가축분뇨·방역시설 등의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달 13일 1차 공모에서는 경상남도 고성(돼지) 1개소를 사업대상으로 선정한 바 있다. 

이번 추가 공모의 경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지역 축산농가·전문가 등과 자체적인 추진단을 구성하고,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 제반서류를 농식품부로 제출하면 된다. 

이후 농식품부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서 검토, 현장평가, 대면평가(PT) 등을 거쳐 7월 초에 사업대상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평가에서는 사업계획 적정성과 함께 신청 지자체의 토지확보, 지역 주민동의 여부 등에 중점을 둘 방침”이라고 밝혔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