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군민의 날 행사 취소
하동군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군민의 날 행사 취소
  • 이수곤 기자
  • 승인 2020.03.2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6회 군민의 날 행사 예산…지역경제 활성화 및 민생안정 사용
자료 사진/ 하동군
자료 사진/ 하동군

경남 하동군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자 제36회 군민의 날 행사를 취소한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매년 4월 15일 격년제로 군민의 날 기념식과 체육대회를 실시하고 있는데 올해는 4월 15일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과 겹쳐 4월 24일 기념식만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군은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선제적이고 발 빠른 대처로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의 명성을 유지하고자 올해 군민의 날을 취소하기로 했다.

군은 앞서 화개장터 벚꽃축제, 청학 미나리축제, 봄나물 장터 등 봄 축제를 모두 취소하고 꽃 축제장과 주요 관광지에 대한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십리벚꽃길의 시작점인 화개장터와 소설 <토지>의 무대 평사리 최참판댁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대인 소독기, 적외선 소독기, 드론 방역 등을 통해 강력한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자 군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는 만큼 군민들의 양해를 바란다”며 “행사 취소로 집행하지 못하는 예산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사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신아일보]하동/ 이수곤 기자

dltnhs7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