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확산 안정세… 24일 만리장성 일부 개방
중국, 코로나19 확산 안정세… 24일 만리장성 일부 개방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3.2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객 수 제한하는 이화원. (사진=환구망 캡처 연합뉴스)
입장객 수 제한하는 이화원. (사진=환구망 캡처 연합뉴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한 데 따라 국정 운영을 정상화할 채비에 나섰다. 오는 24일에는 만리장성을 일부 개방할 예정이다. 

23일 연합뉴스는 호북일보가 이날 “후베이성 코로나19 방역 지휘본부는 전날 성 내외 인원 출입에 관한 정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고 밝혔다. 

정책에 따르면 가장 피해가 컸던 후베이 지역은 도시 봉쇄 등 엄격한 통행 제한을 부분적으로 완화하고 베이징 동물원과 만리장성은 휴장 두 달 만에 문을 연다. 

후베이성 내 건강확인증을 보유한 사람은 별도 수속 없이 성 내 지역을 통행할 수 있으며 성 내 거주하지 않는 사람은 성에 진입한 뒤 체온 검사와 건강 검진 등 간단한 절차를 밟으면 통행할 수 있다. 

후베이성 거주자가 성 바깥으로 이동할 경우 목적지 주관 부문에 신청한 뒤 핵산 검사를 근거로 건강 확인증을 받으면 된다. 

베이징의 바다링 만리장성과 동물원 등 관광지도 재개장한다. 바다링 만리장성은 2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외부에 개방될 예정이다. 관광객들은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을 통해 예매하면 된다. 입장객 수는 최대 수용 인원의 30% 정도로 정해질 예정이다. 

동물원도 하루 전 예매를 통해 입장이 가능하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