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대사관 "19일부터 정규 비자 업무 중단"
주한미대사관 "19일부터 정규 비자 업무 중단"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3.1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주한미대사관이 19일부터 이민·비이민 비자 발급을 위한 정규 인터뷰 일정을 취소한다.

미대사관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대응하고자 미 국무부 여행경보 기준 제 2, 3, 4단계 경보가 발령된 국가에서 정규 비자 업무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대구에 대해 최고단계인 4단계(여행 금지), 나머지 한국 지역에 대해선 3단계(여행 재고)를 발령한 바 있다.

정규 비자 업무가 재개되는 시점은 미정이다.

이미 지불한 비자신청 수수료는 효력을 유지한다. 해당 수수료를 지불한 국가 내에서는 지불일 기준 1년 이내에 비자 신청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미대사관은 "시급한 용무가 있어 즉시 미국 방문이 필요하면 긴급 비자 인터뷰 예약을 해달라"면서 "이번 조치는 비자 면제 프로그램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전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