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재무장관, 코로나19 극복위해 정책공조 강화 
G20 재무장관, 코로나19 극복위해 정책공조 강화 
  • 이소현 기자
  • 승인 2020.02.2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격한 자본 유출 차단 '공동 가이드라인' 승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G20 정상들과 만나 코로나19로 확산 중인 세계 경제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공유했다. 특히, 급격한 자본 유출을 막을 수 있는 국제금융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G20 가이드라인을 공동으로 승인했다.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2~23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된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개최한 첫 재무장관회의로, 주요 20개국 및 초청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제, IMF(국제통화기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WB(세계은행), 금융안전위원회(FSB) 등 주요 국제금융기구 대표들이 참석했다.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불확실성 요인이 부상하고 있지만, 조기종식 여부에 따라 올해 세계 경제가 미약한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G20이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무역 긴장을 풀고 글로벌 벨류 체인을 회복하자고 제안하며, 다음 실무그룹 회의까지 IMF 등 국제기구와 협력해 자본흐름 관리방안에 대한 정책 옵션을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홍 부총리는 프랑스와 공동의장국인 국제금융체제 실무그룹 대표로서 다양한 개발 파트너 간 협력‧조정 메카니즘인 국가 플랫폼 운영에 대한 G20 가이드라인을 승인했다.

G20 회원국은 급격한 자본흐름 유출을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금융체제를 구축하고, 이를 올해 핵심과제 중 하나로 추진해 성과를 창출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지난해 마련한 고품질 인프라 원칙을 실행하기 위해 인프라에 대한 기술 투자를 우선 과제로 선정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지난 23일 알바이락 터키 재무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양국간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신아일보] 이소현 기자

sohy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