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코로나19 전례없는 대응"… 11년 만에 위기경보 '심각' 격상
문대통령 "코로나19 전례없는 대응"… 11년 만에 위기경보 '심각' 격상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2.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경제' 투트랙 기조 → '방역' 무게중심 옮겨갈 듯
"신천지 이후 전혀 다른 상황"… 옥외 집회 자제 호소도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와 관련,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는 정부의 엄중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으로,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보인다.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발령된 것은 지난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11년 만이다. 

앞서 정부는 올해 1월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오자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올린 후, 일주일 뒤인 27일 환자가 4명으로 늘어나자 '경계'로 한 단계 더 올렸다. 

위기 경보를 '경계'로 한 것 역시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했을 때 이후 처음이다.

당시 신종 인플루엔자 때에는 질병 유입 후 6개월 만에 '심각' 단계로 갔었다. 

정부는 전날까지만 하더라도 '경계' 수준의 방역 태세만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는 판단에 따라 '경계' 단계를 유지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확산세가 걷잡을 수 커지자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심각 단계 발령에 따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된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기존의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방역 체계와 중수본 체제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면서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전례 없는 강력한 대응을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감염병 방역'과 '경제활력 제고'라는 투트랙 대응을 이어오던 문 대통령은 당분간 방역 및 확진환자의 치료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이날 회의에서는 그동안 코로나19 관련 회의와 달리 경제침체를 우려하는 메시지나 경제활력 제고의 필요성을 언급하는 발언이 없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와 진단을 진행하고 있다"며 "검사가 마무리 단계로 들어서면 신천지 관련 확진환자 증가세는 상당히 진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 19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며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라며 옥외 집회 자제를 호소하기도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