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서 사망한 40대 ‘코로나19’ 음성 판정
부산의료원서 사망한 40대 ‘코로나19’ 음성 판정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02.1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질병관리본부)
중국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질병관리본부)

베트남을 여행하고 귀국 후 부산의료원서 사망한 남성이 발열 등의 증상은 없었지만 해외여행 이력이 있어 역학 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된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정은경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부산의료원에서 사망한 남성에게 실시된 ‘코로나19’ 진단검사의 결과는 ‘음성’이라고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사망자는) ‘코로나19’ 의심사례가 아니었고, 다른 원인(흉부 통증)으로 사망했지만 베트남 여행력이 있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검사를 시행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베트남 여행을 갔다 온 이 40대 남성은 김해공항으로 귀국 후 택시에 승차한 뒤 호흡곤란 및 가슴 통증을 호소해 지인에 신고로 이날 오전 119구급대에 의해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졌으나 CPR(심폐소생술) 20여분 만에 사망했다. 

이 남성은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지 않았지만 보건당국은 해외 여행력이 있는 만큼 병원 응급실을 임시 폐쇄한 뒤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의뢰한 바 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