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강화
울진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강화
  • 강현덕 기자
  • 승인 2020.02.0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울진군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중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2020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오는 27일부터 3월1일까지 군 후포항 왕돌초광장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2020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는 지난 4일 긴급 축제운영위원회를 개최한 결과 군민과 찾아오는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취소 의견을 개진하고 이어 6일 군축제발전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최종 취소를 결정했다.

군은 축제취소로 인한 수산업 종사자, 자영업, 소상공인 등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 경제가 침체되지 않도록 군민 모두가 한마음이 돼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하고 군에서도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가동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오성규 해양수산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군민과 울진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불안감 최소화 및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취소를 결정한 것”이라고 말하고 군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전국 규모 체육대회를 취소 및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hd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