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태안 조한기 예비후보, 혁신도시 지정 저지 규탄 성명 발표
서산 태안 조한기 예비후보, 혁신도시 지정 저지 규탄 성명 발표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0.01.2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한기 예비후보
조한기 예비후보

자유한국당 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저지하겠다고 나선 것으로 알려져 대전·충남이 날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국가균형발전위웜회 전략기획 위원인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서산태안 조한기 예비후보가 규탄 저지 성명을 발표했다.

23일 조한기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즉각 망동을 멈추고 성일종(원내 대변인) 국회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망동에 대해 자신의 입장은 무엇인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어 "총선을 앞두고 망국적인 지역감정을 부추겨 대구·경북지역에서 더 많은 의석을 차지하겠다는 망동이며,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국가적 과제를 망가뜨리겠다는 뜻"이라며,"국회는 즉각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 지역에 더 많은 지원을 해달라면 모르겠으나 어떻게 다른 지역의 발전을 가로막아 총선에 이득을 보겠다는 것이냐며,"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며 서명에 나선 충남의 100만 도민, 대전의 89만 시민의 염원을 지역감정의 희생물로 만들겠다는 것인가"라고 성토했다.

이와 관련 앞서 지난 20일 자유한국당 TK(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역공약개발을 위한 만찬 간담회'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을 상임위에서부터 저지하겠다고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대 국회 본회의 전 한국당이 모든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국회안에서 합법적 무제한 토론)를 신청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 정국이 이어지며 상임위 전체회의에 부쳐진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2월 임시국회부터 막아 나서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