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로 전봇대 사라진다…'전선 지중화 사업' 확정
도봉로 전봇대 사라진다…'전선 지중화 사업' 확정
  • 허인 기자
  • 승인 2020.01.2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봉보건소 사거리~방학교·제일시장~방학교 2곳
도봉구 지중화사업 대상지(방학교 인근) 현황 모습. (사진=도봉구)
도봉구 지중화사업 대상지(방학교 인근) 현황 모습. (사진=도봉구)

서울 도봉구는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와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등 2곳이 2020년도 '전선 지중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전선 지중화사업은 전봇대를 철거하고 공중선(전기선‧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이다.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 1440m 구간에는 총 77억원(시비 16억원, 구비 16억원, 한전 사업비 23억원 등)이,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250m 구간은 총 10억원(시비 5억원, 한전 사업비 5억원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구는 중장기계획에 따라 도봉로 전 구간에 대해 지중화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우이교~정의여중입구 사거리 2,060m 구간 공사가 완료됐으며, 2019년에는 정의여중입구 사거리~보건소 사거리 1333m 구간을 착공해 현재까지 공사 중이다.

또한 오는 2021년에는 도봉로 구간의 연장선인 방학 사거리~신도봉 사거리 900m 구간과 창동 신경제중심지 주변 900m 구간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진 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중화 사업을 통해 보행환경이 개선되고 거리가 깨끗해 질 것으로 기대되며, 도로 굴착은 야간에 진행해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