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수도권 험지 출마하겠다"… 이낙연과 '빅매치' 될까
황교안 "수도권 험지 출마하겠다"… 이낙연과 '빅매치' 될까
  • 고아라 기자
  • 승인 2020.01.0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의원들 험한길로 나가주시면 좋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3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 장외집회에서 "통합을 위해 저부터 앞장서겠다. 올해 총선에서 수도권에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저부터 험지로 가겠다"며 "우리 당에 뜻있는 모든 의원, 모든 동지가 험지로 가서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어내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우리 당에 중진 의원들 계시는데, 험한 길로 나가주시면 좋겠다"면서 "신진 세대들에게 정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줘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다만 황 대표는 구체적인 출마 지역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당 안팎에서는 서울 종로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재 종로는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된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의 지역구로, 이낙연 현 국무총리의 출마 가능성이 유력하다. 

황 대표가 종로에 출마할 경우 이 총리와의 빅매치가 성사되는 셈이다.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서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국민 민생을 챙기겠다"며 "우리나라를 사랑하는 모든 자유우파가 하나로 똘똘 뭉치는 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