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아차산 해맞이 축제’ 개최
광진구, ‘아차산 해맞이 축제’ 개최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12.2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하공연, 신년메시지 낭독, 연 날리기 등 다양한 행사
아차산 해맞이 축제. (광진구)
아차산 해맞이 축제. (사진=광진구)

서울 광진구가 2020년 쥐의 띠, 경자년(庚子年)을 맞아 내년 1월1일 오전 7시부터 아차산 해맞이 광장에서 ‘아차산 해맞이 축제’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아차산은 서울의 가장 동쪽에 위치해 제일 먼저 해가 뜨는 곳으로 전망이 좋아 해맞이를 하기에 최적의 장소다. 또한 지하철 5호선 아차산역 2번 출구에서 도보로 약 15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교통이 편리할 뿐 아니라 산세가 완만해 남녀노소 모두 부담없이 오를 수 있다.

구는 해맞이 등산객을 위해 새해를 축하하는 ‘문화공연’과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마련해 아차산을 찾은 해맞이 인파들이 희망찬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먼저 아차산 입구에 들어서면 ‘희망의 문(에어아치)’과 새해 문구가 담긴 바닥 조명이 등산객을 맞이하고, 해맞이 광장 입구까지 가는 등산로 1500m를 따라 ‘청사초롱’이 새벽녘 인파의 발길을 환하게 비춰준다.

가는 길목에는 △토정비결을 보는 신년 운세보기 △새해 연하장을 보낼 수 있는 사랑의 우체통 △새해 소원지 쓰기 △포토존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즐길 수 있다. 본격적인 해맞이 축제는 오전 7시부터 아차산 해맞이 광장에서 진행된다.

경자년 첫 태양을 깨운다는 의미의 신명나는 타북공연과 성악공연을 시작으로 김선갑 구청장이 신년메시지를 낭독하고, 큰북을 3회 타고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또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첫 해가 떠오르는 순간에는 광장에 모인 시민들이 함께 일출감상 후 새해 소망을 싣고 높이 날아오를 연 날리기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해맞이 축제가 끝난 후에는 새벽부터 아차산을 찾은 인파들을 위해 오전 8시부터 아차산 중턱에 위치한 동의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광진구 새마을부녀회 주관으로 ‘신년맞이 떡국 나눔 행사’가 진행돼 추위에 언 몸을 따뜻하게 녹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구 문화체육과는 “기상청에 따르면 내년 1월1일 서울의 해뜨는 시각은 오전 7시 47분으로 이른 아침에는 온도가 급격히 떨어질 수 있으니 따뜻한 옷과 등산화, 아이젠 등 안전한 산행을 위한 준비를 단단히 하시길 바라며 행사장 주변에는 주차장이 협소하니 대중교통을 이용하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선갑 구청장은 “우리 구 아차산은 서울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으로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기에 최적의 장소”라며 “아차산을 찾는 사람들을 위해 다양한 부대행사를 함께 진행하니 새해 첫날 아차산에서 좋은 기운과 추억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