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추미애 청문회' 증인 채택 여야 이견으로 진통
법사위 '추미애 청문회' 증인 채택 여야 이견으로 진통
  • 허인 기자
  • 승인 2019.12.2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로 합의한 청문회도 차질 빚을 가능성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하기 위해 예정됐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연기된 23일 오후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장의 조명이 꺼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하기 위해 예정됐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연기된 23일 오후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장의 조명이 꺼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는 2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논의했으나 증인 채택에 대한 이견으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법사위 전체회의에 앞서 진행된 여야 간사 회동에서 합의가 불발되면서 오전 전체회의는 열리지 않았고, 오후 회의도 2시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연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여야는 전체회의가 열리면 증인 명단을 채택을 시도한다. 

그러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 증인 채택 문제로 대립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추 후보자를 상대로 의혹을 추궁하기 위해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등을 증인으로 요청한 상태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요구를 '정치공세'로 일축하면서 "단 한 명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여상규 법사위 위원장은 증인·참고인 명단부터 합의해야 전체회의를 열겠다는 입장이다. 

증인 채택부터 진통을 겪으면서 오는 30일로 여야가 합의한 추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