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화문 집회… 황교안 "반드시 끝장", 김기현 "폭거 벌여"
한국당, 광화문 집회… 황교안 "반드시 끝장", 김기현 "폭거 벌여"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12.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이후 두 달 만에 장외집회… 20만명 참석
"심재철 "3대 게이트, 공수처 있다면 안 드러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와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 등 진실 규명 촉구를 위해 서울 광화문에서 장외집회를 열었다. 

한국당이 장외집회를 연 것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닷새 후인 지난 10월 19일 이후 두 달 만이다.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한국당의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 집회에는 소속 의원과 당원, 시민 등을 포함해 20만명(한국당 추산)이 참석했다. 

한국당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3대 농단'으로 규정하면서, 배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공수처는 '친문(친문재인) 게슈타포'"라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청와대비리수사처', '문재인비리수사처'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의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공조를 언급하면서 "예산 통과를 보면 국회법도 망가뜨리고 '문아무개'가 제멋대로 하는 것 보지 않았느냐"라며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자고 했다. 반드시 끝장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은 독재 완성을 위한 양대 악법"이라면서 "행정부와 사법부가 장악됐고, 이제 입법부 하나 남았다. 다 무너지면 삼권 분립이 무너지는 것으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3대 게이트가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날 것"이라며 "하지만 공수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선거법 개정안을 언급하면서 "자잘한 군소정당들은 이득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를 보게 만든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또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에서는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 중앙선관위가 배분해야 그때 알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겠다는 짬짜미 집단들을 '4+1'이라고 하지만 '1+4'가 맞는 말"이라면서 "더불어민주당이 몸통이고 군소정당이 모여 민주주의 제도를 완전히 뒤집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집회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참석했다.

김 전 시장은 "대한민국 헌정사상 유례없는 선거공작을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였다.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짓밟는 못된 폭거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30년 친구 송철호 울산시장을 구하기 위해서 그 짓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시장은 그러면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조국 전 민정수석은 중간 연락책일 뿐"이라며 "그 뒤에 확실한 몸통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