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예산안 강행 시사… "안 되면 '4+1' 수정안 상정"
이인영, 예산안 강행 시사… "안 되면 '4+1' 수정안 상정"
  • 허인 기자
  • 승인 2019.12.1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첫 협상결과 뒤집혀… 강력한 유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 "3당 간사 협의체에서 예산안 합의가 안되면 한국당을 뺀 '4+1협의체'에서 논의한 내년 예산안 수정안을 오후 2시 본회의에 상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예산안 합의처리 과정이 무산되면 전적으로 자유한국당 책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밤새 여야 3당 예산결산위 간사 간 합의를 시도했으나 이 시간까지 이견만 제기하면서 한정된 시간에 합의를 위한 어떤 책임 있는 결단도 없었다"면서 "절박한 민생 예산을 걸고 벌인 예산 심사 쇼가 아니었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어제 심재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의 첫 협상 결과가 첫 의원총회부터 뒤집혔다"며 "199개 안건에 대한 필리버스터 철회 약속은 보류라 표현했지만 사실상 부결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한국당은 본회의 개최 조건으로 내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철회를 위한 어떠한 시도도 안보였다는 점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한국당은 전날 의원총회부터 원내대표들의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신뢰도 못보여줬다"고 비난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오전 본회의를 열고 처리 가능한 민생개혁 법안의 본회의 통과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그는 한국당이 주말에 장외 집회를 열기로 한 데 대해 "한국당이 가로막은 민생법안이 국회에 쌓여 있다. 국회를 봉쇄해 국민의 삶에 족쇄를 채운 채 아예 아스팔트로 나가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아스팔트 중독당'이라고 불러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4+1협의체가 논의한 예산안은 정부안인 513조5000억원에서 1조2000억원 감액한 512조3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