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 발표 D-2… 미리 보는 방법 유출로 논란
수능 성적 발표 D-2… 미리 보는 방법 유출로 논란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2.02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캡처)
(사진=온라인 캡처)

온라인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을 수 있는 방법이 확산돼 논란이 되고 있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올해 수능 성적 시험표가 첨부돼 있었다. 2020학년도 수능 성적발표일은 오는 4일이다.

이를 확인한 다른 네티즌들은 '성적표를 어떻게 확인했느냐'고 물었고, 작성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작성자의 방법은 성적표 이력의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식으로, 기존 성적표 발급 내역이 있는 경우에만 가능하다. 따라서 N수생의 경우 성적 확인이 가능하다.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고 인증하는 글로 도배됐다.

논란이 일자 글쓴이는 글을 삭제하고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도 탈퇴했다.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평가원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일부 응시생이 봤다는 성적이 실제 성적을 본 것인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만약 일부 수험생이 실제로 성적을 확인한 것이라면, 형평성 논란이 불거져 다른 수험생들도 성적을 일정보다 빠르게 공개하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또 평가원은 수능에 대한 보안을 허술하게 관리한 데 대한 책임론도 불거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평가원이 성적 확인을 시도한 학생들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