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룡해 “美, 대북 적대정책 철회해야 비핵화 진전”
北최룡해 “美, 대북 적대정책 철회해야 비핵화 진전”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10.2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제안전 보장·대북제제 완화도… 남측엔 민족공조 촉구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사진=평양 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사진=평양 연합뉴스)

북한이 비핵화 진전을 위해서는 미국의 적대 정책 철회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29일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25~2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18차 비동맹운동(NAM)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최 상임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지금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 완화의 기류를 타고 공고한 평화로 이어지는가 아니면 일촉즉발의 위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며 “비핵화 진전을 위해 미국이 적대 정책 철회를 되돌릴 수 없는 수준에서 취하고 남측은 민족 공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미국이 우리의 제도 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때에야 미국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 상임위원장은 지난해 6·12 북미공동성명 채택 후 북미관계가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것에 대해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에 계속 매달리면서 정치·군사적 도발행위들을 일삼고 있는데 기인된다”며 비핵화 논의 부재 원인을 미국의 적대 정책에서 찾았다. 

그는 미국이 주도하는 유엔 등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대해서도 “특정국가의 강권과 전횡을 합리화하는 결의 아닌 결의들이 채택되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반항한다고 하여 피해자에게 가하는 부정의”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줄곧 미국에 체제 안전 보장을 요구해왔다.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에서도 이러한 내용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미국은 선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이러한 북한의 입장을 수용하지 않았다.

외교계 일각에서는 이번 최 상임위원장의 발언은 체제 안전 보장과 제제 완화 문제에 대한 미국의 실제적 조치를 비핵화 논의의 선행 조건으로 내건 북한의 기존 입장을 다시 밝힌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상임위원장은 남한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남조선(남한) 당국이 외세의존 정책과 사대적 근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북남관계 개선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공동의 이익을 침해하는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할 때에만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남측이 남북관계 개선을 주장하면서 한미연합훈련 유지 및 미국의 최신 무기도입 등의 태도를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 상임위원회는 NAM 회의 참석 일정을 마치고 27일 바쿠를 떠나 귀국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