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소비 트렌드 맞춰 중소형 SUV 라인업 확대"
쉐보레 "소비 트렌드 맞춰 중소형 SUV 라인업 확대"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9.10.2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 라이트사이징 엔진으로 시장 대응"
(사진=쉐보레)
(사진=쉐보레)

쉐보레는 지난 18일 고려대에서 열린 한국소비자학회가 주관한 ‘2019 소비자 분야 통합 학술대회’의 ‘중소형 자동차 소비 트렌드 변화’를 주제로 한 특별 세미나에서 SUV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친환경의 고효율 라이트사이징(Rightsizing) 엔진을 확대 적용해 소비 트렌드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0일 쉐보레에 따르면 이날 열린 특별 세미나에서 현재 국내 소형 SUV 시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로 다양한 디자인을 가진 7차종 이상의 제품이 경쟁하고 있으며, 엔진 타입 중 가솔린 엔진이 판매량의 50% 이상을 차지해 디젤 엔진의 선호도가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자체 조사 결과 소비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중소형 SUV 구매 요인 두 가지는 차량 디자인과 연비 효율성이라고 밝혔다.

쉐보레는 소비자들이 연비 효율을 중요하게 여기는 만큼, 레저 및 아웃도어 활동을 지원하는 강력한 주행 성능은 물론, 고연비로 경제성을 추구하는 소비자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고성능, 고효율의 최첨단 기술로 무장한 라이트사이징 엔진을 적용한 중소형 SUV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나간다.

한국지엠 마케팅 본부 이용태 상무는 “쉐보레는 개성 넘치는 외관 디자인은 물론, GM의 최첨단 파워트레인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글로벌 SUV 트레일블레이저를 내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