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국토위원장 "근로여건 개선 지원할 테니 철도파업 멈추길"
박순자 국토위원장 "근로여건 개선 지원할 테니 철도파업 멈추길"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9.10.13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법률·예산안 심사 통한 문제 재발 방지 제안
지난 12일 밤 대전시 동구 한국철도 본사에서 박순자 국회 국토위원장(가운데)이 국토부·한국철도 관계자들과 함께 철도노조 파업에 대한 대책 회의를 진행 중이다. (사진=박순자 위원장실)
지난 12일 밤 대전시 동구 한국철도 본사에서 박순자 국회 국토위원장(가운데)이 국토부·한국철도 관계자들과 함께 철도노조 파업에 대한 대책 회의를 진행 중이다. (사진=박순자 위원장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철도 근로여건 개선 및 서비스 안전성 제고를 위해 법률안 및 예산안 심사를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신 국민적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파업을 중단할 것을 철도노조에 촉구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자유한국당)은 지난 12일 밤 9시30분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함께 대전시 동구 한국철도공사 본사를 긴급 방문해 전국철도노동조합 파업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13일 밝혔다.

박 위원장과 김 2차관은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을 만나 파업 및 열차 운행 현황을 보고받고, 국민 안전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철도노조 파업에 대한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으로서 입장문도 발표했다.

박 위원장은 "철도공사가 국정감사 기간 중임에도 철도파업이 발생한 것이 매우 유감"이라며 "국민 안전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토부와 코레일(한국철도)은 현장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대체 인력 및 대체 교통수단을 적기에 투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그는 "국토교통위원회 차원에서 이런 갈등이 재발되지 않도록 철도 근로여건 개선 및 서비스의 안전성과 편의성 제고 방안을 법률안과 예산안 심사를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며 "더 많은 국민의 피해를 막기 위해 철도노조는 파업을 중단하고 현장에 복귀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순자 위원장(오른쪽 첫 번째)이 철도노조 파업기간에 비상근무 중인 한국철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박순자 위원장실)
박순자 위원장(오른쪽 첫 번째)이 철도노조 파업기간에 비상근무 중인 한국철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박순자 위원장실)

철도노조는 총인건비 정상화를 비롯해 △4조 2교대 근무형태 변경을 위한 안전인력 충원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개선 등 노사전문가협의체 합의 이행 △올해 안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한국철도와의 교섭을 통해서는 주요 문제에 대한 해결이 어렵다는 점을 지난 6개월간 진행한 교섭을 통해 확인했다며, 기획재정부와 국토부가 노정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면서 노정협의 진행 결과에 따라 무기한 총파업 등 투쟁 계획을 바꿀 수 있다고 밝힌 상태다.

한편, 국토부에 따르면, 파업 이틀째인 12일 오후 4시 기준 철도노조 파업 참가율은 30.7% 수준이며, 열차 운행률은 평시 대비 74.0%로 조사됐다. 이번 파업은 14일 오전 9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