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2019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환타지 밀양’ 개최
밀양시, 2019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환타지 밀양’ 개최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10.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19일, 영남루 및 밀양강 둔치 일원서 빛과 불꽃쇼가 어우러진 환상의 세계 펼쳐
(사진=밀양시)
(사진=밀양시)

 

경남 밀양시가 오는 18∼19일 이틀간 오후 7시30분 영남루와 밀양강 둔치 야외공연장에서 2019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환타지! 밀양’ 공연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밀양시는 당초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랄 환타지 밀양’을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일정을 취소했었다.

행사의 재추진 여부를 고심하던 밀양시는 이번 공연을 기다려온 시민과 관람객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제24회 밀양시민의 날’ 행사와 연계해 오는 18일과 19일 이틀간 공연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공연하는 2019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아리랑 환타지! 밀양’은 미리미동국의 탄생, 아랑의 전설, 밀양출신의 역사적인 인물인 박위 장군 등 밀양의 역사와 인물을 소재로 레이저 빛과 불꽃쇼를 워터스크린 영상에 담아, 관객들에게 사랑과 희망, 감동의 판타지 세계를 선사하게 된다.

공연 기간 ‘밀양강 오딧세이’의 부대 행사로 밀양 야행 ‘날좀보소’ 행사도 함께 열려 볼거리와 즐길거리 등을 시민들에게 선사한다.

또한 공연 직전인 16∼17일에는 제24회 밀양시민의 날 축하 행사가 열릴 예정이어서 이 기간에 밀양시민과 밀양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주게 된다.

밀양시는 행사 기간인 18∼19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밀양강변도로와 밀양강변 일방통행로, 옛 청학서점 앞 시내도로 일부구간에 대해 차량통행을 제한할 예정이다.

박일호 시장은 “열심히 준비한 공연을 다시 선보일 기회를 마련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18∼19일 이틀간 개최되는 국내 최대 실경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밀양강 오딧세이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즐겁게 관람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2017년을 시작으로 올해 세 번째로 열리는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공연은 지난해부터 경상남도와 밀양시가 함께 주최함으로써 한 단계 더 발전된 경남도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성장해 나가고 있는 중이다.

[신아일보] 밀양/박재영 기자

pjyoung00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