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오는 27일 뉴욕서 日모테기 외무상과 회담 
강경화, 오는 27일 뉴욕서 日모테기 외무상과 회담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9.2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테기 외무상 취임 후 첫 회동… 한일관계 논의 등
오는 27일 한일외교장관 회담 개최. (사진=연합뉴스/연합뉴스TV 제공)
오는 27일 한일외교장관 회담 개최. (사진=연합뉴스/연합뉴스TV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첫 회동을 갖는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이 오는 27일(현지시간 26일 오후)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회담한다. 

두 장관의 만남은 지난 11일 모테기 외무상 취임 이후 처음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달 21일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이후 한달여만이다. 

이번 회담에서 두 장관은 한일관계 갈등의 주 원인으로 꼽히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 등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국제법 위반이라고 보고 있다. 양측 입장 차가 큰 만큼 갈등의 실마리를 풀기가 쉽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22일 일왕 즉위식이 열린다. 이번 회동에서 이 행사에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파견 등도 논의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