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케이블카 결국 백지화… 환경부 '부동의'
설악산 케이블카 결국 백지화… 환경부 '부동의'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9.1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전문가 '부정적' 의견多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조감도. (사진=강원도청)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조감도. (사진=강원도청)

지역 주민들의 40년 숙원 사업인 '설악산 오색케이블카'가 결국 백지화 됐다.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16일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결과 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 부동의 결정을 내렸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 경관, 생물 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 국립공원 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해 이같이 결정했다.

특히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논의와 전문가 및 전문기관 검토에서 '부정적' 의견이 많았던 것이 사업 백지화 결정에 주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는 사업을 시행했을 때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지 단편화, 보전 가치가 높은 식생의 훼손, 백두대간 핵심구역의 과도한 지형 변화 등 환경 영향을 우려해 판단을 내렸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는 사업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강원도 양양군이 추진해오던 관광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양양군 주민들과 시민단체 등을 주축으로 찬반으로 의견이 갈리면서 수년간 논란을 끌어왔다.

이에 갈등을 조정하고자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가 구성되기도 했다. 갈등조정협의회는 지난달 16일 종합토론을 끝으로 의견수렴 절차를 끝냈다.

그 결과 외부 위원 12명의 의견은 '부동의' 4명, '보완 미흡' 4명, '조건부 동의' 4명 등으로 나왔다.

그러자 양양군은 환경부가 사업에 대해 조건부 동의 또는 재보완 결정을 내릴 것을 주장했고, 환경단체는 다수의 의견에 따라 부동의 결정을 내릴 것을 환경부에 요구했다.

긴 논란 끝에 환경부가 부동의 결정을 내리면서 결국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무산이 결정됐다.

다만 이번 환경부의 부동의 결정은 강원도와 양양군, 지역사회의 거센 반발을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도 지역 주민들은 지난달 27일 청와대 앞에서 사업 강행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