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韓, 국가 간 신뢰 해쳐… 약속 지키도록 요구할 것” 
日아베 “韓, 국가 간 신뢰 해쳐… 약속 지키도록 요구할 것”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8.2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의존해 공유한 북한 정보… 미국과 협력 강화로 확보
아베 일본 총리가 23일 부인 아키에 여사와 함께 프랑스에서 열리는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전용기편으로 하네다공항에서 출국 전 인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베 일본 총리가 23일 부인 아키에 여사와 함께 프랑스에서 열리는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전용기편으로 하네다공항에서 출국 전 인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국가 간 신뢰 관계를 해쳤다”며 유감의 뜻을 전했다. 

아베는 23일 관저에서 프랑스 방문에 나서면서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아베는 “한국 측의 계속된 그런 움직임에도 일본은 현재의 동북아 안보 관계에 비춰 한미일 협력에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는 관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미국과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할 것”이라며 “일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외교계는 일본이 한국에 의존해 공유했던 북한 관련 정보를 앞으로는 미국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얻겠다는 뜻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아울러 아베는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위반의 해소를 통해 국가와 국가 간 신뢰 관계를 우선 회복하고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기본 방침은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한국 정부가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고 전했다. 

아베가 말하는 약속은 한국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과 관련이 있다. 

지난해 10월 한국대법원은 일제 시대 징용된 사람에 대해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아베는 이러한 판결은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시정을 요구해왔다. 

한편 아베 총리는 24일부터 26일까지 프랑스에서 열리는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날 전용기편으로 하네다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