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자 스마트 오더 범위 확대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자 스마트 오더 범위 확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8.0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km에서 6km로 3배 늘어…출발 전 정지상태서 주문 가능
스타벅스가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자를 위해 스마트 오더의 주문 반경을 현재 2km 이내에서 6km 이내로 확대햇다.(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타벅스가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자를 위해 스마트 오더의 주문 반경을 현재 2km 이내에서 6km 이내로 확대했다.(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타벅스의 사이렌 오더 범위가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 시 3배 더 확대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송호섭)는 차량을 운전해 드라이브 스루 존을 이용하는 소비자의 사이렌 오더 주문 가능 반경을 6킬로미터(km)로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그 동안 스타벅스에서는 매장 이용자와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자 구분 없이 소비자의 위치에서 2km 반경 내의 매장에만 사이렌 오더 주문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번에 스타벅스가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자에 한해 주문 가능 반경을 최대 6km까지 확대하면서 드라이브 스루 존 이용자들이 출발 전 정차 상태에서 안전하게 주문을 할 수 있게 됐다.

김건일 디지털기획팀장은 “드라이브 스루 존 주문 가능 반경 확대를 통해 고객의 안전한 서비스 이용이 강화됐다”며 “도착 시간 예측 기술 활용을 통해 고객의 매장 도착 시간에 맞춰 메뉴를 준비함으로써 제공하는 메뉴의 품질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스타벅스는 운전자의 편의성 향상 및 안전한 이용을 위한 다양한 IT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접목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는 차량정보를 연동해 별도의 결제 수단 제시 없이 사전에 등록된 스타벅스 카드로 자동으로 결제하는 ‘마이 디티 패스(my DT Pass)’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서비스 시행 후 1년이 넘은 현재까지 회원 70만명을 넘어섰으며, 드라이브 스루 존에서의 마이 디티 패스 결제 비중도 지난해에 비해 월 평균 15% 상승하는 등 서비스 이용 고객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 스타벅스는 지난해 4월 삼성전자 빅스비와 연동한 음성주문 서비스를 실시한 데 이어 6월 SK텔레콤의 T맵과의 연동을 통한 음성주문 서비스를 론칭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