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미각제빵소' 출시 2개월 만에 300만개 판매
SPC삼립 '미각제빵소' 출시 2개월 만에 300만개 판매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8.07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스텔라 롤, 크림치즈식빵, 크림치즈데니쉬 등 인기
SPC삼립이 출시한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가 2개월 만에 300만개 판매됐다.(사진=SPC삼립)
SPC삼립이 출시한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가 2개월 만에 300만개 판매됐다.(사진=SPC삼립)

SPC삼립은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가 출시된 지 2개월 만에 300만개 판매고를 올렸다고 7일 밝혔다.

SPC삼립은 동기간 다른 신제품과 비교했을 때 약 2배 높은 수치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평가했다.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설목장 유기농 우유를 사용해 부드럽고 촉촉한 ‘카스텔라 롤’이다. ‘크림치즈식빵’, ‘크림치즈데니쉬’가 뒤를 이어 인기를 끌고 있다.

SPC삼립은 ‘미각제빵소’의 이러한 인기가 프리미엄 제품을 마트, 편의점 등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제품보다 높은 가격의 프리미엄 제품임에도 시장의 반응이 좋은 것은 베이커리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취향과 입맛이 점점 고급화되고 있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SPC삼립은 5월말 ‘본질에 충실한 빵’을 콘셉트로 엄선된 원료와 전문 공법을 적용한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를 론칭하고 현재까지 10종의 제품을 선보였다.

‘미각제빵소’는 청정지역 대관령 설목장에서 키운 ‘설목장 유기농 우유’를 비롯해 ‘뉴질랜드산 천일염’, ‘호주산 크림치즈’, ‘벨기에산 코코아매스’, ‘캘리포니아산 호두’, ‘프랑스산 이즈니 버터’ 등 차별화된 고급 원료를 사용했다.

또 ‘별립법(부드러운 식감을 강조하기 위해 계란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해 거품을 내어 부풀리는 공법)’, ‘탕종법(뜨거운 물로 반죽해 촉촉하고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공법)’, ‘저온숙성(풍미를 강화하기 위해 천천히 해동한 반죽을 12시간 동안 숙성하는 공법)’ 등 제품 각각 본연의 맛을 살릴 수 있는 전문 공법을 적용해 제품의 품질을 강화했다.

SPC삼립 마케팅 담당자는 “소비자들의 높아진 입맛을 반영한 ‘미각제빵소’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며 “추가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여 SPC삼립 제빵사업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