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우포늪, 여름방학 생태관광 7선 선정
창녕 우포늪, 여름방학 생태관광 7선 선정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7.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 따오기 등 볼거리·즐길거리 다채
(사진=창녕군)
(사진=창녕군)

경남 창녕군은 30일 환경부 주관 '여름방학 생태관광 7선'에 우포늪이 선정 됐다고 밝혔다.

'여름방학 생태관광 7선'은 환경부가 여름방학을 맞아 국립공원 야영장, 생태탐방원, 생태관광지역에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내 최고의 지역을 선정한 것이다.

창녕 우포늪은 국내 최대 규모의 자연늪으로 전국 최초 생태관광지역으로 선정된 이래, 다양한 생태체험프로그램과 지역주민의 역량강화를 통한 습지보전 노력을 해온 결과 2018년에는 세계 최초로 람사르습지도시로 인증 받음으로써 환경적·생태적 가치를 세계에 알렸다.

또한 사계절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어, 탐방객이 꾸준히 찾는 국내 최고의 생태관광 명소로 어른들에게는 어린시절의 추억과 힐링을 제공하고 청소년들에게는 대자연을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는 자연학습의 장이 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군에서 심혈을 기울여 복원한 멸종위기종인 천연기념물 제198호 따오기를 자연 방사해 우포늪 주변에서 직접 관찰할 수 있다.

우포따오기는 전국에서도 오직 군에서만 볼 수 있고, 단순히 따오기를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복원센터 관람을 통해서 보다 쉽게 따오기를 이해하고,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이 밖에도 우포늪 주변에는 우포늪 주민들이 고기잡이를 할 때 사용하는 쪽배를 체험하고 인공 연못에서 물고기를 잡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작은 우포늪, 우포늪생태체험장과 4계절 내내 잠자리를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는 우포잠자리나라, 동요 산토끼의 발상지에 조성된 산토끼노래동산이 조성돼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한정우 군수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해 멋진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기는 것도 좋지만, 온 가족이 함께 다양한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을 배우고, 힐링하며 화목한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색다른 여름방학을 즐길 수 있는 창녕 우포늪을 찾아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창녕/박재영 기자

pjyoung00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