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시동'
군산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시동'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9.07.1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이 누리는 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지원사업 확대

전북 군산시는 시민 모두가 골고루 누리는 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주관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동일한 장소에 태양광, 태양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동시에 설치해 에너지원간 융합을 통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요금을 줄이는 등 에너지 이용 만족도를 높이는 국비공모 사업이다.

시는 공모사업에 약 49억원(국비 50% 지원) 규모의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의 사업계획서 제출과 사업 발표를 마친 상태로, 현장평가 준비에 한창이며, 9월 최종 대상지역 선정에 포함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면, 군산 서남부지역(옥구읍, 옥산면, 회현면, 옥도면, 옥서면, 소룡동, 미성동)의 약 550세대가 전기요금 절감 등 에너지 복지 혜택이 주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서남부지역 외의 지역(동부권, 시내)은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사업 공모에 참여할 예정이며, 내후년까지 군산시 전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군산시 에너지담당관은 "이번 공모사업을 추진하면서 수십차례 주민설명회를 진행했고, 그 과정에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이해부족 및 부정적이신 분들의 인식이 전환되는 걸 보았고 군산시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에너지 복지혜택 사업이니 만큼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사업이 우리시와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정책사업의 성공적인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군산/이윤근 기자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