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文정부 반노동 정책 강화”… 18일 총파업 예고
민주노총 “文정부 반노동 정책 강화”… 18일 총파업 예고
  • 박준수 기자
  • 승인 2019.07.1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전국 9곳에서 집회 이어나갈 예정
“노동 기본권 쟁취 위한 총파업 투쟁 나설 것”
15일 서울 국회 앞에서 열린 '동개악저지! 노동기본권쟁취! 비정규직철폐! 재벌개혁! 노동탄압분쇄! 최저임금 1만 원 폐기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참가자들의 모습.(사진=연합뉴스)
15일 서울 국회 앞에서 열린 '동개악저지! 노동기본권쟁취! 비정규직철폐! 재벌개혁! 노동탄압분쇄! 최저임금 1만 원 폐기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참가자들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최저임금위원회가 결정한 내년도 최저임금에 반발하며 총파업에 돌입 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15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8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사전집회인 ‘노동개악 저지·노동기본권 쟁취·비정규직 철폐·재벌개혁·노동탄압 분쇄·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18일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열릴 총파업 대회를 시작으로 전국 9곳에서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최저임금 인상률 2.87%는 경제 공황 시기에나 결정했던 수치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논외로 하더라도, 경제성장률에 물가인상률을 더한 임금 동결 수준인 3.6%에도 못 미치니 사실상의 삭감”이라고 주장했다.

덧붙여 “문재인 정부는 친재벌 노동배제 행보를 멈추지 않고 오히려 반노동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며 “노동 기본권 쟁취를 위한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전날(14일) 노동부 긴급 주요 간부회의를 열어 “경제 여건이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민의 걱정이 크다”며 “국민 불안과 우려를 가중시키지 않도록 총파업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wnstn030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