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 협력사와 소통…릴레이 간담회 진행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 협력사와 소통…릴레이 간담회 진행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6.3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식품 카테고리부터 시작…"협력사 브랜드 가치 높이는 장 만들 것"
온라인 경쟁 자신감 내비쳐, 오프라인 매장 혁신 강조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이 협력사 대표들과의 릴레이 간담회를 진행하는 소통행보에 나섰다.(사진=홈플러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이 협력사 대표들과의 릴레이 간담회를 진행하는 소통행보에 나섰다.(사진=홈플러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이 재도약을 위한 소통 확대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30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임 사장은 최근 A4 4매 분량의 ‘자필 손 편지’를 써 2만4000명 임직원을 격려한 데 이어 28일부터 협력사 대표들과의 릴레이 간담회를 시작했다. 변화는 임직원과 상품에서부터 시작된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이번 간담회는 수백여 협력사를 한 번에 만나는 콘퍼런스 형식에서 벗어나 카테고리별 주요 협력사 대표를 소그룹으로 만나 장장 4시간가량의 ‘끝장 토론’을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현장의 고충과 아이디어를 CEO가 직접 듣고 톱다운 방식으로 협업 방안을 모색해 파트너십을 높인다는 취지다.

임사장은 “장기적 관점에서 제조사에게 가장 좋은 거래처란 자신들의 브랜드 파워를 키워 줄 수 있는 채널이냐 아니냐에 달렸다. 저는 목숨을 걸고 협력사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주는 장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나 혼자의 일이 아니라 2만4000명 식구들과 2000여 협력사, 7000여 몰 임대매장의 명운은 함께 가는 것”이라며 “자칫 불투명해 보일 수 있는 유통업의 미래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여러 과제에 대한 성공의 확신을 심어 주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는 총수나 계열사가 있는 타 유통사와 달리 독자적이고 신속한 결정으로 누구보다 빠르게 변신할 수 있다”며 “과거의 방식으로는 더 이상 생존하기 어려운 현실에서 적극적으로 변화에 동참해 달라”고 주문했다.

6개월 만에 16개 점포를 창고형 할인점과 대형마트의 강점을 합친 스페셜로 전환해 운영 효율을 높인 데 이어 모바일 사업, 코너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데이터 경영, 신선혁명 등 새로운 변신에 대해 예고한 것이다.

임 사장은 또 온라인 경쟁에서의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온라인 시장에서도 독창적인 유통 운영모델을 통해 홈플러스만 거의 유일하게 흑자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 신선식품 품질과 운영의 경쟁력이 홈플러스 온라인 사업을 보다 특별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오프라인 매장의 혁신과 관련해서는 “편의성만이 전부인 시장은 성장에 한계가 있다. 끊임 없이 가치를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매장으로 변신하는 것이 미래 오프라인 매장의 승부수”라며 “협력사들이 고객의 감성을 터치하고 브랜드 파워를 키울 수 있는 장으로 변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임 사장은 끝으로 “유통업은 결코 혼자서 할 수 없고, 어느 한 쪽의 노력만으로는 지속 불가능한 파트너 산업”이라며 “우리 모두가 신뢰와 집념으로 고객을 감동시키는 진정한 가치와 우수함을 함께 만들자”고 독려했다.

임 사장은 앞으로도 매달 주요 카테고리별로 협력사 대표들을 초청해 릴레이 간담회를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