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DMZ서 만남 성사되나… 北 최선희 "의미있는 계기 될 것"
트럼프-김정은 DMZ서 만남 성사되나… 北 최선희 "의미있는 계기 될 것"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06.29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에 "DMZ서 김 위원장과 악수라도 나누고 싶다"
최선희 부상 "매우 흥미로운 제안…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2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남긴 비무장지대(DMZ)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제안에 대해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담화문에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장 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북미)순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을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 밝혔다.

앞서 일본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을 포함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곳에 있는 동안 북한 김 위원장이 이글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그와 악수하며 인사라도 나누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전 라운지에서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와 "내 트윗 보셨습니까? 함께 노력해봅시다"라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 말을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엄지 손가락을 들어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과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공지 문자 메시지를 보내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뒤 이날 오후 한국을 방문한다.

1박2일 방문 기간 트럼프 대통령은 DMZ를 방문해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을 만날 수도 있다는 의향을 내비친 데 북한 최 부상이 공식적으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만남의 가능성을 내비침으로써 실제 만남으로 이어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