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훌륭한 내용 담겨있다"
北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훌륭한 내용 담겨있다"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6.23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월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월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에 만족을 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구체적 시점과 친서의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친서는 김 위원장이 얼마전 보낸 친서에 대한 답신 성격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이 보내온 친서에 대해 "아름다운 친서", "매우 따뜻하고 매우 멋진 친서"라고 평가한 바 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북미협상이 교착된 상태에서 양국 정상의 '친서외교'에 따른 대화 재개 움직임이 본격화할 지 주목된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