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면세점 ‘샤워효과’에 함박웃음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면세점 ‘샤워효과’에 함박웃음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6.19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매출 전년 대비 36.9% 증가…올해 누계매출 3% 신장 기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전경(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전경(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이 면세점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면세점 쇼핑을 끝낸 외국인들이 백화점까지 찾는 ‘샤워효과’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샤워효과’는 백화점 등의 맨 위층에 소비자들이 몰리면 아래층 매장에도 영향을 미쳐 매출이 상승하는 효과를 말한다.

무역센터점은 지하 1층부터 7층이 백화점이고 8층부터 10층이 면세점이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1~5월 무역센터점의 외국인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36.9% 늘었다고 19일 밝혔다. 같은 기간 외국인 소비자 수는 29.1% 증가했다. 

특히, 다양한 국가의 외국인들이 백화점으로 몰린 것이 눈에 띈다. 실제 올해 1~5월 일본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8.1% 늘었다. 이어 태국(51.6%), 유럽(50.4%), 중동(49.7%) 등 순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전체 매출도 상승세다. 면세점 오픈으로 영업면적이 20.5% 줄었지만 올해 누계 매출은 오히려 3%가량 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백화점은 면세 쇼핑을 주로 하는 외국인들이 면세점과 백화점의 상품 구성 차이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명품·잡화·기초화장품을 주력으로 하는 면세점과 달리, 백화점은 패션·뷰티·리빙·식품 등 다양한 상품군을 두루 갖추고 있어 외국인들이 관심을 끌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백화점과 면세점 간의 공동 마케팅도 외국인 증가에 한 몫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혁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무역센터점이 있는 삼성동 일대는 굵직굵직한 호재들이 많아 앞으로 국내외 고객들에게 더욱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백화점과 면세점의 시너지를 통해 무역센터점을 글로벌 쇼핑 명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