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성일종 의원, 서산 석유화학 6개사와 상생협력 방안 모색
성일종 의원, 서산 석유화학 6개사와 상생협력 방안 모색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9.06.1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엘지화학, 케이씨씨, 코오롱인더스트리, 한화토탈, 현대오일뱅크

성일종 국회의원은 13일 오전 정부대전합동청사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및 석유화학업체 6개사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롯데케미칼, 엘지화학, 케이씨씨, 코오롱인더스트리, 한화토탈, 현대오일뱅크 등 충남 서산시 대산산단 입주 석유화학업체들의 상생협력 및 지역공헌 활동에 대한 성과를 듣고 지역 상생 및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성 의원은 “최근 전국적으로 석유화학단지 입주기업들이 화학물질과 고압가스를 부주의하게 취급함으로 인해 환경오염 및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대기업들이 화학물질 운반, 오염물질 측정 업무 등을 아웃소싱을 하면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충남 대산석유화학단지 입주 6개 대기업이 솔선수범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또 “지역주민의 건강관리와 오염발생원 저감을 위한 근본적 개선 활동에 적극 나설 것”과 “지역 중소기업 육성 및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서도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협력업체의 경쟁력 약화는 대기업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므로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은 대기업의 생존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실질적으로 강화시킬 수 있는 자금, 기술, 교육 등의 지원이야말로 서로 윈-윈하는 상생협력이고 대기업의 지역공헌 활동은 지역의 창업, 벤쳐기업 육성 지원 등을 통해 지방의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석유화학업체 6개사는 그간의 상생협력 및 지역공헌 활동과 주요 모범사례를 발표하고 향후 국회와 정부, 기업 간 상호 이해의 폭을 넓혀 상생협력 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로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수시로 마련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서산·태안/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