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 삼성전자 부사장 구속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 삼성전자 부사장 구속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6.0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됐다.(사진=연합뉴스)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됐다.(사진=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수사가 지속되는 가운데,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삼성전자 부사장이 5일 구속됐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영장실질심사 결과,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등을 비춰봤을 때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다만 같이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안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의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이에 대해 명 부장판사는 “피해자의 범행 가담 경위와 역할, 관여 정도, 관련 증거가 수집된 점, 주거 및 가족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봤을 때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안 부사장과 이 부사장은 지난해 5월 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등과 대책회의를 열고 회계자료 및 내부 보고서 인멸 방침을 정하고 이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