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구조소식無"…헝가리, 선체 내부수색 예정
"추가 구조소식無"…헝가리, 선체 내부수색 예정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5.31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단체관광객 탑승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 강변에서 30일(현지시간) 침몰 선박 인양에 나설 잠수부 등 요원들이 준비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한국 단체관광객 탑승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 강변에서 30일(현지시간) 침몰 선박 인양에 나설 잠수부 등 요원들이 준비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의 추가 구조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헝가리 당국이 유람선 선체 내부 수색작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유람선 침몰 사고가 일어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의 수위는 5m를 넘어섰다. 오는 31일에는 6m에 육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좋지 않은 날씨와 비로 인해 불어난 강물로 수색작업에 어려움이 생기면서 실종자 19명에 대한 추가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다만 시간이 지나 기상상황이 개선되면 수색은 활기를 띨 것으로 점쳐진다. 이에 헝가리 당국도 수색작업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헝가리 측은 경찰청이 실종자 수색을 총괄 지휘하고 있고. 대테러청에서도 수색 및 구조에 나서고 있다. 군에서도 관련 인력을 파견했고, 해경도 헬리콥터와 수중 레이더 등을 동원했다.

또 다뉴브강 하류 30㎞ 지점까지 작업 범위를 넓히고 있으며, 세르비아와 협력해 강 하류 부근에서도 수색에 착구했다.

여기에 외교부 당국자에 의하면 헝가리 대테러청은 선체 내부 수색작업을 위한 잠수부도 투입할 예정이다.

헝가리 당국은 침몰 상태인 사고 선박 인양을 위해 크레인을 동원한 인양 작업도 벌이고 있다. 다만 이는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유속이 빨라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도 본격적인 수습활동에 들어간다. 우리 측 신속대응팀 선발대는 30일 오후(현지시간) 현지에 도착해 이날부터 본격 활동한다. 신속대응팀 인력은 39명에서 47명으로 증원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31일 오전 8시(한국시간 31일 오후 3시)께 현지에 도착해 헝가리 당국과 사고대응 문제 등을 본격 논의할 계획이다.

실종자 가족 등도 이날부터 속속 현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고로 사망한 한국인 7명 중 50대 여성 2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나머지 사망자에 대해서는 신원 파악을 위한 지문 확인 작업이 진행 중이다.

앞서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현지시간으로 29일 밤 9시 5분께 대형 크루즈선으로 스위스 국적인 바이킹 시긴에 추돌한 뒤 침몰했다.

이 사고로 배에 타고있던 한국인 33명이 중 7명은 구조됐고, 7명이 사망했으며, 19명은 실종됐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