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 중 4명 "취업 과외 받은 적 있다"
대학생 10명 중 4명 "취업 과외 받은 적 있다"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균 205만원 지출…'전공분야 자격증을 위한 사교육' 多
(사진=잡코리아x알바몬)
(사진=잡코리아x알바몬)

대학생 10명 중 약 4명은 '취업 과외'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최근 대학교 3·4학년 학생 1080명을 대상으로 '취업 사교육 현황'을 조사한 결과 38.2%가 '최근 1년 이내 취업사교육을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이들 대학생이 최근 1년간 취업 사교육을 위해 지출한 금액은 평균 205만원으로 집계됐다.

3년 전 같은 조사 때(18.2%·223만원)와 비교하면 취업 사교육 경험자 비율은 2배 이상으로 높아졌으나 지출 액수는 소폭 줄어들었다.

취업 사교육 경험은 남학생(36.1%)보다 여학생(39.9%)이 더 많았고, 전공 계열별로는 경상 계열 대학생이 47.4%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사회과학계열(44.5%), 인문계열(41.2%), 이공계열(33.8%) 순으로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어떤 분야에서 취업 사교육을 받느냐는 질문에는 '전공분야 자격증을 따기 위한 사교육을 받았다'는 답변이 응답률 49.4%로 가장 높았다. '자기소개서 첨삭 등 취업컨설팅을 받았다'는 답변도 30.5%를 차지했다.

그 외에 받았던 취업 사교육 과목으로는 '영어성적 취득'(24.9%), '비전공분야 자격증 취득'(23.5%), '컴퓨터 학원 수강'(21.5%) 등이 꼽혔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직무 전문성이 높은 인재를 선호하는 채용트렌드에 맞춰 직무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전공분야 자격증을 취득하거나 전공학점 향상에 집중하는 대학생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