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총선 승리 기여"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총선 승리 기여"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4.3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원내대표 도전… "당 의원들 모두 친문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3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3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태년 의원이 30일 더불어민주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촛불의 국민승리를 압도적 총선승리로 완성하는 원내대표가 되겠다"면서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화했다.

김 의원의 원내대표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총선의 압도적 승리로 정치지형을 바꾸지 않고서는 국민이 바라는 개혁의 완성이 어렵다"며 "모든 열정을 쏟아부어 반드시 성과를 내고 민주당의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 눈높이에서 정책을 추진하려면 국민과 최일선에서 만나는 정당이 중심에 서야 한다"며 "민주당과 의원들이 정책 추진의 중심에 서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지금 진행되는 당정청 회의, 상임위원회별 당정협의부터 보다 실질적인 권한을 갖는 회의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정개특위 간사와 예결위 간사, 정책위의장 등을 지낸 김 의원은 "여야 협상을 가장 많이 경험해본 의원 중의 한 사람이라고 자부한다"며 "극단적 반대와 발목잡기로 일관하는 보수야당에 휘둘리지 않고 국민을 중심에 두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성과주의에 집착해 원칙을 저버리지 않겠다"며 "극단적인 반대와 발목잡기로 일관하는 보수야당에 휘둘리지 않고 국민을 중심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는 "민주당 정부는 실력으로 경제의 유능함을 보여야 한다"며 "더 유연하고 미래지향적이어야 한다. 혁신성장을 이끌어나가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도 전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람직한 당청 관계를 묻는 질문에 "당정청은 한 팀"이라며 '원팀'을 강조하면서도 "국민의 목소리를 일선에서 가장 빠르고 가깝게 듣기 때문에 당이 중심에 서서 당정청 정책을 만들고 집행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와 함께 친문 체제가 강화된다는 지적에는 "우리 당 의원들 모두 친문"이라며 "원내대표도 당 지도부의 일원인데, 당 지도부가 당연히 강화돼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한편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김 의원과 노웅래·이인영 의원 등 3선 의원들의 '3파전'이 될 전망이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1일 가장 먼저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으며, 이날 오전에는 노 의원이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