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전소 피했다…"큰 불길은 잡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전소 피했다…"큰 불길은 잡혀"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4.1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길이 치솟고 있는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 (사진=연합뉴스)
불길이 치솟고 있는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 (사진=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친 불길이 잡혔다.

AFP, 미국 CNN 방송 등 주요 외신들은 16일(현지시간) 400여명의 소방관이 노트르담 대성당이 완전히 파괴되는 것을 막았다고 보도했다.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전날 오후 6시 50분께 화재가 발생해 96m 높이의 첨탑이 무너져내리고 목재 지붕이 소실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다만 노트르담 대성당 정면에 솟은 쌍탑과 서쪽 정면(파사드) 등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관들은 또 성당 내부로 들어가 유물 일부를 구해낸 것으로 알려졌다.

에마뉘엘 그레구아르 파리 부시장은 "가능한 한 많은 예술품을 구해내는 것을 우선 과제로 삼았다"면서 "수량의 문화재를 구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도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다. 다만 최종진화엔 몇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쌍탑과 파사드를 살리기 위해 분투한 소방관들의 용기를 칭찬하고, 재건 의지를 밝혔다.

현장을 찾은 마크롱 대통령은 "그들의 용기 덕분에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고 강조하며 "전 국민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재건하겠다"고 덧붙였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