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희진 부모살해' 주범 신상공개…실명 김다운
'이희진 부모살해' 주범 신상공개…실명 김다운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3.2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희진(33·수감 중) 씨 부모살해' 사건의 주범격 피의자 김다운(34) 씨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희진(33·수감 중) 씨 부모살해' 사건의 주범격 피의자 김다운(34) 씨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수감중)씨 부모를 살해한 주범 김다운(34) 씨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5일 오후 3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김씨의 실명과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김씨의 범행이 계획 범죄로 보이는 점, 피해자가 다수 발생한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은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의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얼굴을 공개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김씨는 실명이 공개되고, 언론 노출시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가 없어진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교포인 공범 A씨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의 한 아파트에서 이씨 아버지와 어머니를 살해하고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오는 26일 김씨를 강도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