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건설업계, 조달청장에 공공공사 적자 구조 개선 요구
건설업계, 조달청장에 공공공사 적자 구조 개선 요구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9.03.20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접노무·일반관리비율 현실화 등 필요해"
20일 서울시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조달청장 초청 건설업계 간담회가 진행 중이다.(사진=대건협)
20일 서울시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조달청장 초청 건설업계 간담회가 진행 중이다.(사진=대건협)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가 20일 서울시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조달청장 초청 건설업계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정무경 조달청장의 현장 행정 일환으로 진행됐다.

건설업계는 공공공사 10건 중 4건이 적자고, 공공공사만 수행하는 업체의 38%가 적자를 보는 등 일한 만큼 적정한 대가를 지급받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간접노무비율 및 일반관리비율 등 제비율 현실화를 비롯해 △수시 가격조사 재조사 기간 단축 △국가계약제도 개선방안 관련 협조 △적격심사 경영상태 평가 시 감사보고서 징구에 따른 업체 부담 완화 △기술형 입찰 제도 평가 절차 개선 등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정 청장은 대안 제시형 낙찰제는 시범사업을 거쳐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100억원 이상 공사 종합심사낙찰제 확대는 중소건설업체의 현실을 충분히 고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 기술형 입찰 설계심의에 대해서도 혁신적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임을 밝혔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