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BMW X5 화재사고…운전자 "주행 중 보닛서 연기"
또 BMW X5 화재사고…운전자 "주행 중 보닛서 연기"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3.1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또 다시 BMW X5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17일 오후 12시55분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도로에서 최모(57)씨가 몰던 BMW X5에서 불이 났다.

이를 알아챈 최씨는 차를 갓길에 세운 뒤 "주행 중 보닛에서 연기가 났다"며 119에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불을 20여분 만에 진화했다. 다만 그 사이 차는 모두 타버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BMW X5에서 화재가 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남양주에서도 지난 5일 오전 11시 55분께 주행 중이던 BMW X5에서 불이 났다.

당시 운전자는 "주행 중 갑자기 RPM이 올라가 차를 세웠는데 엔진룸 쪽에서 연기가 났다"고 진술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