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北, 가상화폐 업체 공격해 5억弗 피해"
日언론 "北, 가상화폐 업체 공격해 5억弗 피해"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3.0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언론이 북한이 2017~2018년 가상화폐 교환업체를 공격해 총 5억 달러(약 5685억원)가 넘는 피해를 낸 것으로 추정됐다고 보도했다.

9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유엔 보고서에 대북 제재 이행 사황을 조사하는 전문가 패널이 이달 이 같은 내용을 공개할 것이라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보고서에는 북한이 경제 제재를 피해 외화를 획득하는 주요 수단으로 사이버 공격을 강화하고 있고, 사이버 공격에 특화한 부대가 정권을 위해 외화 획득 임무를 부여받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북한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의 가상화폐 교환업체에 대해 최소 5회의 공격을 성공시켜 5억7100만(약 6492억원) 달러의 피해를 낸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 1월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에서 발생한 거액 유출사건도 북한의 해커집단에 의한 공격으로 전해졌다. 당시 피해규모는 580억엔(약 5932억원)이다.

또한 매체는 2018년에 북한의 사이버 공격으로 2000만 달러 이상의 부정한 송금 절차가 이뤄졌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따라서 보고서는 안보리가 추가금융 제재를 검토할 때 북한의 해커 공격 실태를 고려할 것을 회원국에 권고하고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관한 각국의 정보교환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신문은 "북한은 추적이 어렵고 국가의 규제가 비교적 느슨한 가상화폐를 겨냥한 사이버 공격을 하고 있다"면서 "북한에 더 많은 제재 회피의 수단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신문은 개발 거점과 미사일 저장소, 시험장을 민간의 비군사 시설에 분산시켜 군사공격에 대비하는 실태도 보고서를 통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2018년 1~8월 해상에서 북한 선박의 환적(화물 옮겨싣기)에 의한 밀수는 148건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주에는 5만8000 배럴의 석유 관련 제품이 밀수되는 사안도 포함됐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