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항서 매직' 베트남 승부차기로 요르단 꺾고 8강 진출
'박항서 매직' 베트남 승부차기로 요르단 꺾고 8강 진출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1.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베트남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승부차기로 요르단을 꺾고 8강에 진출했다.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16강전에서 120분의 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베트남은 전·후반 90분을 1:1로 비겼으며, 연장전에서도 득점에 실패하며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베트남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양 팀의 첫 번째 키커들은 모두 득점에 성공했지만 요르단의 두 번째 키커 바하 파이잘 셰이프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리며 베트남이 승리하게 됐다. 

세 번째 키커로 나선 당반람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은 요르단의 슈팅을 막아내 스코어는 3:1이 됐다.

베트남은 네 번째 키커가 실축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마지막 키커가 득점에 성공했고 결국 베트남은 4:2로 승리하고 8강 진출의 감격을 맛봤다.

베트남은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을 일궈냈다.

'마법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은 역대 첫 아시안게임 4강 진출과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 등 베트남 축구의 황금기를 이끌고 있다. 

이날 경기로 그는 12년 만에 나선 아시안컵에서도 조별리그 통과에 이어 8강행도 성공시키는 저력을 발휘했다.

dkfma653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