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동작구, 공공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조성
동작구, 공공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조성
  • 허인 기자
  • 승인 2018.12.1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249㎿ 전기 생산…CO₂ 15t 절감 기대
(사진=동작구)
(사진=동작구)

서울 동작구가 온실가스 저감과 에너지 자립 활성화를 위해 공공시설 4개소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공공시설 내 신재생에너지 발굴 및 확충을 위해 지난 2009년 동작문화복지센터를 시작으로 구의회 등 관내 8개소 공공시설 옥상의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구는 사전 현장조사를 통해 일조량 정도, 민원발생여부 등 설치장소의 적정성을 판단하여 사업대상지 4개소를 추가 선정했다.

지난 10월 동작구민체육센터(80.64㎾)와 예담어린이집(11.88㎾) 큰별어린이집(6.48㎾) 건물 옥상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조성했고 성대경로당(3.6㎾)은 건축물 구조 안전진단을 거쳐 이달 중에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이로써 구는 총 207㎾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 12개소를 확보해 연간 249㎿의 전기를 생산하고 105t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

내년에는 155㎾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추가로 설치해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에너지 절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구는 올 한해 가정 내 에너지 자립 강화를 위해 총 177㎾ 규모의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지원했으며, 내년에도 베란다형 1160대, 주택형 70대 등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 확대에 나선다.

최선락 구 맑은환경과장은 “기후변화와 에너지 위기 시대에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에너지 자립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에너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경동윈츠리버’, ‘사당우성2차’ 등 8개의 에너지자립마을 운영 지원을 통해 △에너지 축제 개최 △에코마일리지 가입 홍보 △미니태양광 설치 △LED 조명교체 등 지역단위 에너지자립 기반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