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아차, ‘마스터스 테크니컬 페스티벌’ 열고 기술 경연 펼쳐
기아차, ‘마스터스 테크니컬 페스티벌’ 열고 기술 경연 펼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8.12.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오토큐 엔지니어 단독 기술 경연대회 특화
정비 기술 향상 위해 ‘TLP 기술인증제 평가’·심화 교육 진행
기아자동차 ‘마스터스 테크니컬 페스티벌’에서 서비스사업부장 우양훈 상무(사진 첫째 줄 왼쪽에서 세 번째)와 대회에 참가한 오토큐 엔지니어, 기아자동차 관계자의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마스터스 테크니컬 페스티벌’에서 서비스사업부장 우양훈 상무(사진 첫째 줄 왼쪽에서 세 번째)와 대회에 참가한 오토큐 엔지니어, 기아자동차 관계자의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13일부터 14일까지 1박2일 간 기아차 서비스 협력사인 오토큐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기아차 오산교육센터에서 정비 기술 경진대회인 ‘마스터스 테크니컬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아차는 정비 기술 전문가를 육성하고자 지난 2014년 직영 서비스센터와 서비스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정비 기능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부터는 서비스 협력사인 오토큐 엔지니어만을 위한 단독 기술 경연대회로 특화해 진행했다.

이번 페스티벌은 기아차가 협력사 정비 기술 표준화와 향상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TLP(Technician Level-up Program) 기술인증제 평가’에서 최상위 레벨인 레벨4 등급을 선발하는 실기 평가가 사전 필기시험 통과자 1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기존 레벨4 등급을 보유한 엔지니어 24명은 기술력 유지를 위한 심화 교육을 진행했다.

‘TLP 기술인증제 평가’는 기아차가 고객에게 우수한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 협력사 엔지니어들의 정비 기술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운영한다. 이 평가는 레벨1부터 레벨4까지 총 네 단계로 구성되며 상위 자격을 획득하기 위해선 충분한 지식과 일정한 정비 경력 등이 뒷받침 돼야 한다.

오산교육센터에서 진행된 기술인증제 평가 레벨4 선발 실기대회에서는 △가솔린 △디젤 △바디전장 △네트워크 △섀시 △ADAS 시스템 이해 등 6가지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또 대회에 참석한 기존 레벨4 등급 보유 오토큐 엔지니어들의 역량 향상과 동기부여를 위한 진단 데이터 분석과 미래기술, 인문학 강의 등 다양한 기술 증진 교육을 진행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는 서비스 협력사 오토큐와 상생협력을 도모하고 이들의 정비 기술 역량 향상을 위해 페스티벌을 개최했다”며 “기아차는 정비 기술 인력들의 체계적인 기술력 향상과 자긍심을 심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질의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