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엔 강제실종위, 위안부 문제 관련해 '일본 비판'
유엔 강제실종위, 위안부 문제 관련해 '일본 비판'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1.21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보상·정의 실현 필요"
서울시 종로구에 설치된 소녀상.(사진=신아일보DB)
서울시 종로구에 설치된 소녀상.(사진=신아일보DB)

유엔 강제실종위원회가 일본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정의 실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엔 강제실종위원회(이하 CED)는 20일(현지시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책임있는 대응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공개했다.

CED는 지난 5일부터 이틀간 강제 실종자 문제 관련해 일본 정부를 심의했다.

이를 통해 작성한 보고서에서 37개 권고사항 중 한 항목으로 위안부 문제를 언급했다.

특히, 실종됐을 수 있는 위안부 수에 관한 통계 정보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CED는 위안부들이 언제 실종됐는지 상관없이 이들의 운명과 이들이 놓였던 환경, (일본의) 조사 결과 등을 요구하며,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과 정의의 실현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강제실종 보호협약에 따른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은 점을 문제로 거론했으며, "2015년 합의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이 문제가 해결됐다"는 일본 주장에 대해서도 유감을 나타냈다.

보고서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제네바대표부를 통해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에 항의했다.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