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천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9600원으로 결정
인천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9600원으로 결정
  • 고윤정·박주용 기자
  • 승인 2018.11.1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11.6%↑…시 산하 공사·공단-출자·출연기관 확대 적용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생활임금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2019년도 생활임금을 9600원으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생활임금이란 근로자가 가족을 부양하고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인간다운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저임금이상으로 지급하는 임금이다.

시는 지난 2015년 11월 처음 생활임금제를 도입해 올해 3년차에 걸쳐 생활임금을 결정했다.

이번 생활임금위원회는 보다 다양한 의견 수렴과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와 인천소상공인연합회를 새로이 참여시키는 등 노사단체, 시의회 위원 등 10명으로 새로이 구성했다.

이날 생활임금위원회는 인천시 평균가구원(2.69명)의 평균 가계지출액에 지역 주거비용 및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2019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9600원으로 의결했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8600원보다 1000원(11.6%)이 인상된 금액이고, 정부가 고시한 내년 최저임금 8350원보다 1250원이 많은 금액이다.

아울러, 시는 그간 시에 직접 고용된 기간제근로자를 대상으로 적용하던 생활임금을 시 산하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이로써 생활임금 적용대상자는 총 1270여명으로 확대된 것이다.

이번 결정된 생활임금은 조례 개정, 고시 등을 통해 시 직접 고용 기간제 근로자들과 시 산하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에 대해 내년 1월 1일자로 적용할 예정이다.

생활임금위원회 위원장인 이상범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생활임금제 시행 3년차를 맞아 시의 여건을 고려해 생활임금을 결정했고, 이 생활임금이 근로자간 임금 격차를 완화하고 보다 근로자들이 안정적인 생활과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기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고윤정·박주용 기자

yj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